초보대통령 아이젠하워의 성공사례
그 첫 번째 이야기

 대통령제 국가에서 정권을 재창출하거나(대한민국) 연임에 성공한다면(미국, 프랑스) 그래도 어느 정도 성공한 정부라고 할 수 있다. 이러한 관점에서 노태우, 김대중, 이명박 정부는 성공했고 김영삼, 노무현, 박근혜, 문재인 정부는 실패했다. 마찬가지로 미국에서도 단임으로 마감한 트루먼, 닉슨, 카터, 조지 HW. 부시, 트럼프 정부 등은 실패했다.

초보대통령과 노련한 사업가&정치가의 결합

 US갤럽은 1946년부터 매년 “미국에서 가장 존경받는 남녀”를 설문으로 주관식 여론조사를 해오고 있다. 그런데 드와이트 아이젠하워가 1950년, 1952~60년, 1967~68년 등 12회나 선택되며 버락 오바마와 공동 1위를 차지했다. 특히 아이젠하워(애칭 Ike, 아이크)는 대통령직에서 물러난 한참 후인 1967~68년에도 가장 존경받는 인물로 선택받을 만큼 20세기 미국 대통령 가운데 엄청난 인기를 누렸다.

 선출직 경험이 전무한 아이젠하워는 1952년 미합중국 대통령직에 도전했다. 그는 애들라이 스티븐슨 일리노이 주지사를 상대로 선거인단투표 442 대 89표로 압승을 거두었다. 4년 뒤 리턴매치에서 역시 아이젠하워는 457 대 73표로 스티븐슨을 가볍게 제치고 연임에 성공하였다. 2차 대전의 영웅이었으나 정치초보자인 아이젠하워의 대박비결은 도대체 무엇일까?

* 사진은 기자회견 중인 아이젠하워 대통령과 그 오른쪽으로 제임스 해거티 대변인, 앤 휘튼 부대변인, 스피치라이터담당 특보 애서 라슨 (1958년 4월 2일) / 출처 : 백악관 보좌진 인명록(1953~61년)
* 사진은 기자회견 중인 아이젠하워 대통령과 그 오른쪽으로 제임스 해거티 대변인, 앤 휘튼 부대변인, 스피치라이터담당 특보 애서 라슨 (1958년 4월 2일) / 출처 : 백악관 보좌진 인명록(1953~61년)

 아이젠하워는 백악관 비서실장으로 셔먼 애덤스(백악관 입성 당시 54세, 이하 같음) 뉴햄프셔 주지사를 발탁했다. 대통령(63세)보다 9살 연하인 애덤스는 아이크의 초선 및 재선 선거대책본부장으로 활동했다. 식료품상 아들로 태어난 애덤스는 1차 대전 참전 뒤 고향인 버몬트로 돌아와 목재업에 뛰어들었고, 뉴햄프셔로 진출해 제지업・은행업까지 진출하며 20년 넘게 제법 사업을 일궈냈다. 1940년 뉴햄프셔 주하원의원에 첫 당선됐으며 재선 후 의장직에 올랐고, 1946년에는 연방하원의원 배지를 다는 등 승승장구했다. 2년 뒤 다시 주지사에 도전해 당선됐으며 1950년 재선에 성공했다.

 애덤스는 주지사 재직 중 주정부 혁신을 위한 조직진단위원회를 설치·운영했으며, 은퇴자 비중이 높은 뉴햄프셔 특성에 맞도록 노인지원비중 확대 및 연방차원의 노령보험가입허용 법안제정에도 앞장섰다. 또한 미국주지사협회 회장을 역임하며 전후 경기침체를 겪는 미국이 공공과 민간부문 모두 대대적인 근검절약 실천을 촉구하였다. 이 캠페인이 바로 「균형예산노선」인데, 당시 공화당은 애덤스를 주요 정책포스터의 상징인물로 채택하기에 이른다. 그런데 마침 이 노선은 대선출마를 결심한 아이젠하워와 손발이 딱 맞아떨어졌다. 결국 텍사스 출신이며, 뉴욕에서 콜롬비아대학 총장으로 봉직한 아이젠하워와 전혀 인연이 없던 셔먼 애덤스가 궁합이 딱 맞아떨어진 계기다. 게다가 프라이머리가 가장 먼저 시작되는 뉴햄프셔에서 선출직 5선의 풍부한 정치적 기반을 갖춘 애덤스의 아이크 대선캠프 합류는 천군만마였다. (계속 이어집니다)

최광웅 (본사 발행인)

저작권자 © 데이터政經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