그냥 가서 듣고 보고 공감하고 대응하면 되는 것인데 가지 않고 이 핑계 저 핑계
수준이 이 정도일 줄 누구도 예상 못했다.
벌거벗은 임금이야기가 떠오르는 2022년 한국 위기대응 지도자의 현주소.
오히려 자리에 없는 것이 도움되어 그냥 내버려둔 참모들?

방구석 엉탐이는 탐정이 될 수 없듯이 방구석 대통령은 방구석 대한민국으로 만들 뿐이다. 이 모든 책임은 이를 뽑은 유권자의 몫이 되나? 이 정도일 줄 모르고 뽑은 것?
방구석 엉탐이는 탐정이 될 수 없듯이 방구석 대통령은 방구석 대한민국으로 만들 뿐이다. 이 모든 책임은 이를 뽑은 유권자의 몫이 되나? 이 정도일 줄 모르고 뽑은 것?

 

저작권자 © 데이터政經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